1.3 C
Kosong
12월 5일 월요일 2022년 49주

다이빙홀릭 해양생물도감

조개 및 갑각류도감

도둑게

영어이름: Red-clawed crab
다른이름: 부엌게, 뱀게, Sesarma haematocheir
학명: Chiromantes haematocheir
사진: 다이빙홀릭

목격지 및 서식지

다이빙홀릭 목격지

대한민국 충남 당진 황금산 중턱을 넘어가던중 도둑게 목격

분포 및 서식지

인도양과 태평양을 긴 대부분의 나라들 해역에 분포하고있다.

 

한참 해루질에 빠져있을당시 잘잡히는 포인트에 가기위해 멀리 대산쪽에 황금산이라는 곳을 넘어 가던중 발견하였습니다.나무를 타는 게라니 ㅋ 기존에 제 상식으로는 센세이션 했습니다. ㅎㅎ 찾아보니 원래 나무를 타는 게라고 하네요^^어렸을적 시골에 살때는 집 뒤안이나, 개울가 구석진곳, 논두렁에서도 보곤 했는데 지금은 찾아보기가 힘드네요. 그만큼 환경오염이 되었다는 뜻이겠죠? 점점 야생동물들이 설자리가 없어지는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자연과 더불어 살수있는 날들을 고대하고 희망합니다.

 

추신: 텀블러 생활화!

 

 

 

도감 정보

외형 특징

집게끝은 흰색이며 발쪽으로 갈수록 붉은빛이 강해진다. 전체적으로 붉은 갈색이며 교미시기에는 전체적으로 색이 어두워진다. 등껍질은 길이5cm이상으로 자라지않으며, 다리는 10cm이상 성장 할 수 있다. 등면은 웃는 모습처럼 보여 인기가 많다.

먹이 및 식성

도둑게는 해안 지역의 민가에 빈번하게 출몰해서 음식찌꺼기나 과일껍질에 붙은 속살을 훔쳐 먹어서 도둑게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이는 정식 학명이기도 하다. 갯벌이나 논같은 습지 뿐만 아니라 해안에서 1km~2km 떨어진 산에서도 서식한다. 산에서 구멍을 파고 살며 나무의 씨앗이나 열매, 곤충의 사체 등도 먹는다. 구멍이 들쥐나 뱀 구멍과 비슷하다 해서 뱀게라고도 하고, 부엌을 찾아온다고 해서 부엌게라고도 한다.

행동습성 및 번식

7~8월에 포란기이며, 10월중순부터 동면기에 들어가 3~4월 봄이되면 다시 활동을 시작

주의사항

사육가능: 성질이 온순하여 손으로 먹이를 줘도 받아먹고 시간을 좀 들이면 핸들링도 가능하다. 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므로 사육시 물은 한쪽에 얕게 있는 정도가 좋으며 자갈같은 바닥은 먹던 찌꺼기가 밑으로 빠져 썩을 수 있으므로 모래바닥이 권장된다.

댓글 남기기

다른 블로그 글

추자도 돌돔카페 다이버 할인! (똚카페)

다이빙 여행에 커피와 음료 한 잔! 카페가 빠질수 없죠. 추자도의 유일한 다이빙샵 ‘추자다이브’에서 다이빙을 한다면 돌돔까페에 들러보세요. 똚CAFE에서는 추자도민에게는 잔당 500원 할인해주는데요. 추자다이브에 손님으로 온

추자도 신등대수산식당에서의 늦은점심

추자도 맛집 ‘신등대 수산식당 민박’은 식당은 대서리에 위치한 민박, 갯바위 전문낚시배까지 운영하는 All-in-One 식당입니다.  저희는 다이빙 후에 늦은 점심을 먹기위해 이용한 곳인데요. 미리 알고간곳은 아니고

거북손 먹어 볼 수 있는 추자도 맛집 – 보라네

추자도에 다이빙을 하러왔다면 추자다이브 바로 옆집에 있는 추자도맛집 ‘보라네’에 들러 식사해보세요. 보라네정식, 해물라면, 삿갓조개를 끓인 배말탕, 생선구이, 삼치회와 매운탕등등의 메뉴가 있습니다. 메뉴는 자주 바뀌어요. 특히

상추자도 전경

추자도 오토바이 렌트와 주유소

추자도 여행 중에 저는 추자도에서 오토바이를 렌트했는데요. 작은 짐도 실을겸 스쿠터를 빌렸어요. 하나뿐인 주유소도 문을 닫아서 긴급주유를 했던 경험을 공유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