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C
Kosong
11월 1일 일요일 2020년 44주

다이빙홀릭 해양생물도감

어류도감

꼬치고기속(배라쿠다)

영어이름: Barracuda
학명: Sphyraena

목격지 및 서식지

다이빙홀릭 목격지

팔라우 블루코너의 유명 다이빙 포인트  (BLUE CORNER, Republic of palau)

분포 및 서식지

바라쿠다 종은 전세계에서 발견된다. 대서양, 홍해, 카리브해, 캐리비안해와 태평양 열대지역 및 아열대성 지역에서 목격된다. 수심상부에 가까운 곳 그리고 산호와 해초 지역 근처에 서식한다. 대부분의 꼬치고기속(바라쿠다)에 속하는 종은 바다에 살지만 Great baracuda(큰꼬치고기) 같은 종은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에서 살기도 한다.

2017년 6월이였네요. 팔라우의 대표적인 포인트였습니다. 절벽너머로 강하게 밀려오는 조류를 맞으며 엄청난 어종과 바글바글한 개체수들의 먹이사냥을 감상하는곳! ㅎㅎ 전갱이 떼부터 좀 더 큰 빅아이 트레벌리 떼에 대형어종 상어들까지 자연수족관을 실감케하는곳이였습니다. 넋을 잃고 바라보다가 가이드가 딸랑딸랑 하길래 옆을 돌아봤는데 2미터도 안되는 거리에 저놈이 혼자서 유유히 조류를 거슬러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ㅋㅋㅋ 거의 떼지어 다니는 걸로 알았는데 혼자더라구요. 가까이서 눈동자까지 세심히 봤네요. 삐죽삐죽한 이빨이 순간 무섭기도 했었습니다. 굉장히 포악하고 동족도 잡아먹으며 사람도 공격한다고 알고있었거든요. 육질도 궁금하긴한데 김성수가 먹어본소감으로 삼치구이맛이 난다고 ㅋ 쫀득쫀득한 맛이라고ㅎㅎ 저는 갈치비슷하게 생겨서 갈치맛이 날줄알았는데… 몇년전 전남통영으로 갈치잡이를 가서 밤새 낚아 올린적이 있었는데 그때 달빛에 반사되어 하늘하늘 거리던 은광 바디라인이 스쳐지나갔네요. 기회가 되면 꼭 먹어보고 싶습니다. ㅋ

27/JUNE/2019 투바타하에 가서 바라쿠다의 멋진영상을 추가로 찍어 업데이트하게 되어 진심 근사하게 생각합니다. 조명을 추가한덕에 반짝반짝 빛나는 바라쿠다의 옆라인을 제대로 클로즈업 할수 있었습니다. 

바라쿠다 물고기 정보

바라쿠다는 농어목 꼬치고기과 꼬치고기속에 속하는 어류들의 총칭하는 명칭이라고 합니다. 뱀같은 외관과 날카로운 치아를 가지고 있으며 주둥이 는 창처럼 길게뻗어 있습니다. 단단한 바디처럼 헤엄치는 속도도 30km가 넘는답니다. 자세히 보시면 등쪽은 푸른빛이며 옆구리에는 세로 줄무늬가 띄엄 띄엄 있습니다. 종에 따라서 50cm에서 2미터까지크기가 있다네요. 세계적으로 20여종이 있고 카리브해 사람들은 상어보다 더 위협적인 어종으로 생각한답니다. 같은 동족을 잡아 먹을정도니까요. 포식성이 강해 먹이가 될만한 모든 물고기를 잡아먹지만 천적은 이들보다 빠른 돌고래나 다랑어라고 합니다. 주로 열대 및 아열대 지방에 분포합니다.

음식 정보

바라쿠다는 주로 생선 스테이크나 꼬치에 꽂아 구운 바베큐로 먹으면 맛있다고 합니다. 아프리카에서는 소스나 국에 끓여먹기 전에 부드러운 육질이 부숴지지 않도록 훈제를 한 뒤 끓여 먹기도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해먹으면 연기가 나는 향을 내기도 해서 비린내가 제거됩니다. 큰꼬치고기(그레이트 바라쿠다)처럼 일부 몸체가 큰 종의 경우 잘못 먹으면 열대지방의 어패류를 먹으면 걸릴 수 있는 시가테라 식중독에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합니다. 이 식중독은 치사율은 낮지만 걸리면 위장장애를 겪거나 팔다리에 힘이 없으며 차가움에대한 감각이 떨어지는 증상을 보입니다. 주로 아열대지역의 시가테라 독이 있는 어류를 직접 섭취하거나 독이 잇는 산호초를 먹고 사는 물고기를 통해 걸리곤 한다고 합니다. 회로 먹을 땐 특히 주의해야겠습니다.

도감 정보

외형 특징

크고 뾰족한 머리와 몸은 가늘어 뱀처럼 생긴 외모에 돌출되고 날카로운 송곳니같은 이빨이 피라냐 처럼 여러 크기로 입안에 자라고 있다. 대부분, 바라쿠다는 등쪽은 진한 회색, 녹색, 흰색 또는 파란색이며 은색 옆면에 회백색의 배면을 띄고 있다. 채색은 종에따라 약간씩 다르다. 불규칙적인 검은 점 또는 어두운 빗금이 양쪽에 칠해진 모습이다. 지느러미는 누런빛을 띄거나 어슴프레한 색상이기도 하다. 보통 1미터 미만이지만 종에따라 1.8미터 짜리까지 발견되기도 했다.

먹이 및 식성

바라쿠다의 식성은 육식으로 어류 및 연체류, 갑갑류 포함하는데 그루퍼, 스내퍼, 작은 참치, 숭어, 청어, 멸치등 다양한 어류를 닥치는대로 먹는다. 날카로운 이빨을 무기로 입을 벌린 채 빠른 속도록 돌진해 먹잇감을 토막내거나 일부분을 찢어내기도 하는데 이를 이용해 더 큰 물고기를 잡아먹기도 한다.

행동습성 및 번식

무리지어 다니며 성질이 포악하며 사납고 매우 공격적인데다가 시속 40km에 달하는 놀라운 속도로 먹잇감을 추월할 수 있다.

주의사항

드문 경우이지만 사람도 공격받을 수 있다. 바라쿠다 출현지역에서는 반짝거리거나 루어같은 장신구를 달고 잠수나 스노클링하지 않는 것이 좋다. 작게 반짝이고 살랑거리는 물체를 먹이로 오인해 물어뜯을 수 있기때문이다. 특히 가시성이 낮아 먹이 분간이 잘 되지않을 때 위험하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댓글 남기기

다른 블로그 글

해양환경공단이 선정한 우리 국내 바닷속 비경 10선

해양 수산부와 환경공단이 해양 생태계를 종합 조사하여 국내 아름다운 바닷속의 비경 10선을 선정했습니다. 1. 서해 최서단의 섬 격렬비열도 충남 태안군의 열도로 황금 가리비 밭이라는 대명사가

상황별 적정한 무게의 웨이트착용의 중요성

스쿠버 다이빙이나 프리다이빙 모두 마찬가지로 적정한 웨이트를 운용하는것은 항상 중요하다. 해외다이빙과 국내다이빙을 50대 50정도로 하고 있는 나로선 경량화와 웨이트분산이라는 딜레마에 항상 빠져있었다. 해외다이빙의 경우는 저가항공을

맘에 딱드는 추천할만한 다이빙 랜턴 PRO-3000GTS

요즘 코로나로 인해 해외를 못나가는 상황에서 국내다이빙을 많이 찾고 즐긴다. 해외파들에게도 어쩔수 없는 선택이다. 국내 바다는 해외바다와 다르게 수심을 조금만 타고 어두워진다. 그만큼 랜턴이 더

상황별 유용한 스쿠버 다이빙 킥 종류

다이빙을 하면서 환경과 처한 상황에 따라 또는 좀더 효율적으로 이동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킥을 사용하게 됩니다. 킥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한상황에서는 이동시 저항을 많이 받고 체력소모도 많아져서